금주의말씀

금주의말씀

INWARDOUTWARD 묵상 – 신성한 손님으로서 – Jan Richardson 2023.03.19 11:54:14

작성자박성중 조회수778
첨부파일
  •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신성한 손님으로서


“시대의 하나님
누구에게나 시간은
아무 것도 아니고
또 모든 것이기도 합니다:

알 수 있을까요? 매 순간이
신성한 손님으로서
환영 받고
음미 되고
축복으로 보내지는 것을”

– Jan Richardson, 『지혜의 길에서: 때마다 거룩함을 발견함』, 58쪽.


As a Sacred Guest

“God of the ages,
to whom the hours
are nothing
and everything:

may I know each moment
as a sacred guest
to be welcomed,
to be savored,
to be sent with a blessing.”

– Jan Richardson, In Wisdom’s Path, p.58.


시간을 선물이라고 말합니다.
선물의 의미는 부여되었다는 것에 의미가 있습니다. ‘부여하다.’의 영어 단어는 ‘endow’입니다. 라틴어 어원은 ‘en’과 ‘dōtāre’입니다. ‘dōtāre’는 ‘부여하다’의 의미, 여기에 ‘안으로’라는 ‘en’을 합치면 의미가 더 분명해집니다. 누군가에 의해 여기로 부여되었다는 의미입니다.

내 의지와 관계없이 주어진 선물로서 시간. 그것은 그 안에 있어야 한다는 실존의 성격으로서 모든 것이며, 그래 너무도 당연하기에 아무 것도 아니기도 합니다.
시간을 살아야 한다는 의미에서는 손님으로 귀하게 여겨야 합니다. 다시 오지 않을 시간이고 그 시간의 의미는 우리가 만드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는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나요? 오늘 지혜의 길을 걷길 원하는 우리에게 주어진 질문입니다.


4  우리는 나를 보내신 분의 일을 낮 동안에 해야 한다. 아무도 일할 수 없는 밤이 곧 온다.

- 요한복음 9:4


written and translated by park.